홍보센터


공지&뉴스

배동현 창성그룹 총괄 부회장 그룹 인사·조직개편 단행

배동현 창성그룹 총괄 부회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그룹 조직개편에 나섰다.
3일 발표된 창성그룹의 첫 인사·조직개편의 키워드는 그룹 경쟁력 강화와 조직 안정이라는 게 그룹 측의 설명이다.
우선 창성은 본사 및 각 사업부문별 ‘4본부 1연구소 1법인’으로 조직개편과 동시에 부문별 3명의 대표이사를 선임했다.
본사 경영전략본부와 마케팅본부의 윤영모 전무는 글로벌 성장전략을 수립하면서 내실있는 조직구성에 주력할 예정이다.
평택사업본부에 최광보 상무, 인천사업본부에 이병윤 상무는 각 부문별 주력 제품에 집중해 기초소재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과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.
또 건설·부동산 부문에도 대표이사 인사가 시행됐다. 창성건설은 공사관리 책임 임원인 최영철 상무를 선임하고, 부동산 부문의 신창기업·연세산업은 김육환 상무가 겸임한다.
앞으로 각 회사는 건설·부동산 토털서비스 사업을 영위하는 신설법인 팸스와 함께 협조체계를 구축해 그룹 신규사업에 시너지를 더하게 될 전망이다.
배 부회장은 이번 인사와 조직개편으로 기존 계열사의 사업을 접목한 신규 사업 진출을 통해 글로벌 기업경영 전략을 강화할 계획이다.